기억의 촉감2012.03.05 23:38

20081, 이진석



'나를 탓할 수만은 없다.'

'문제는 사무실 안에 화장실이 있다는데 있다
. 그것도 남녀 공용으로... '




새만화책에서 출간할 단행본 '기억의 촉감'에 수록될 여덟가지 이야기 중 세 번째(?) 이야기 
미발표作 입니다.


'기억의 촉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'기억의 촉감'  (1) 2012.04.17
  (0) 2012.03.13
안테나  (0) 2012.03.05
밤과 낮  (1) 2012.03.04
신체의 기억(La mémoire du corps, Atrabile)  (1) 2012.01.31
뱀장어  (3) 2011.02.23

Posted by sanchokim

티스토리 툴바